" />
  • 최종편집 2024-06-14(금)
 

경북 영주시가 24일 도내 최초로 소공인 복합지원센터를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사본 -영주1-1 영주시, 풍기인삼 소공인 경쟁력 높여줄 복합지원센터 개소.jpg

영주시에 따르면 소공인 복합지원센터는 지역 특산물인 풍기인삼 관련 소공인들을 입체 지원하는 복합공간이다시는 2020년 6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구축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조성사업을 시작했다.

 

소공인(小工人)은 노동집약도가 높고 숙련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소기업 중에서도 규모가 작은 기업이나 영세 자영업자로 기 지역에는 180여 개 업체의 인삼 관련 소공인이 있다.

 

시는 국비 25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92억 원(구축사업비 73운영사업비 19)을 투입해 지난해 12월 풍기역 서부리 165-5번지에 센터 구축을 완료했다.

 

이날 개소한 소상공인 복합지원센터는 인삼성분 분석 및 시제품 개발을 위한 생산동’, 교육장스튜디오제품홍보 및 문화 공간을 갖춘 홍보동’, 저온저장고 역할을 하는 창고동’ 등 총 3개 동 1295㎡ 규모로 조성됐다.

 

센터는 가내 수공업 규모의 영세한 인삼 소공인들에게 인삼을 활용한 시제품 개발 및 성분 시험분석을 지원하고이를 바탕으로 판로개척 등을 지원해 풍기지역 인삼 소공인의 자생력 강화 및 매출액 증대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시는 소공인 복합지원센터의 전문적인 운영을 위해 지난해 12월 ()환동해산업연구원(원장 전강원)과 협약을 체결해 향후 5년간 운영을 위탁했다.

 

박남서 영주시장은 센터가 성공적으로 구축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주신 중소벤처기업부 및 소상공인 시장진흥공단경상북도 및 경북테크노파크 관계자분들과 지역 인삼 소공인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오늘 개소한소공인복합지원센터가 지역 내 인삼 관련 소공인의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주시, 풍기인삼 소공인 경쟁력 높여줄 ‘복합지원센터’ 개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